[Misc] 드렁큰 타이거 - Superfine (비켜가) [Misc]


엄지손가락이 손바닥만 한 작은 생명이 나를 바라 바라보며 웃네

어느새 내 어머니와 아버지에게는 할이란 단어가 붙네

할아버지 할머니가 되버린 부모님을 바라보며 시간에게 묻네

When did you go, when did I get here so quick?

What the fuck have I done man I wish I could undone some shit

 

우물 안에 청개구리 나만 잘 난 고집쟁이 주먹으로 모든 걸 다 해결하려 했던

그랬던 내가 요즘 겁이 나 지금 내가 걷고 있는 여긴 어딘가

얻은 만큼 잃게 되면 어쩌나 잃은 만큼 얻을 수는 있을까,

 

비켜가 가 가 가

비켜가 가 가 가 (제발 날 좀 내버려둬)

인생의 반의반이 훌쩍 넘어가 어느 세월이 새처럼 날라가

 

 

 

내 어깨 위 무게가 늘어나 내 뱃살에 나잇살이 불어나

시간은 무정하게 흘러가 치흘러가

빨리도 흘러가 코흘리개 오줌싸개 담배 연기가 싫어 얼굴 찌푸렸던 난 데

담배가게 앞에 나는 줄 서 출석()

! 아침 되면 한대 물어 후 불어내 근심을 불어내 후 후 불어

밤인지 밤이 아닌지 내 잠은 점점 줄어가 구 구 가가

내 아기를 웃기려 재롱을 떨어 혹시나 예측하지 못한 새로운 괴로움에 두려움에도 웃어가며

모든 게 다 괜찮아질 거라고 내게 다시 최면을 걸어

모든 이의 행복을 빌어줘

만약 내가 니 맘에 상처 주었다면 용서를 빌어

용서를 빌어 용서를 빌어 용서를 빌어

 

우물 안에 청개구리 나만 잘난 고집쟁이 주먹으로 모든 걸 다 해결하려 했던

그랬던 내가 요즘 겁이 나 지금 내가 걷고 있는 여긴 어딘가

얻은 만큼 잃게 되면 어쩌나 잃은 만큼 얻을 수는 있을까

 

비켜가 가 가 가

비켜가 가 가 가 (제발 날 좀 내버려둬)

인생의 반의반이 훌쩍 넘어가 어느 세월이 새처럼 날라가

 

 

 

우물 안에 청개구리 나만 잘난 고집쟁이 주먹으로 모든 걸 다 해결하려 했던

그랬던 내가 요즘 겁이 나 지금 내가 걷고 있는 여긴 어딘가

얻은 만큼 잃게 되면 어쩌나 잃은 만큼 얻을 수는 있을까,

 

비켜가..

인생의 반의반이 훌쩍 넘어가 어느 세월이 새처럼 날아가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